삼국지의 유비, 관우, 장비를 비롯한 많은 장수들과 심지어 검과 말의 이름을 알정도로 중국의 역사 및 이야기는 큰 관심을 갖고 게임 및 엔터테인먼트 등으로 활용하지만 우리의 역사는 어떠한가? 관심 및 흥미 보다는 시험 같은 의례적으로 외우거나 학습할 뿐이다. 중국의 동북공정 이슈와 관련하여 김진명 작가의 ‘고구려’는 청소년과 아이들에게 흥미와 재미거리로 작용되며 우리 역사의 중요성을 일깨워줄 것이라 생각한다.

 

 그의 처녀작인 원자탄의 도입과 박정희 대통령 및 과학자 이용후의 얘기를 다룬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작성 후 17년 동안 ‘고구려’ 이 책을 쓰려고 자료 및 근거를 수집하였다고 한다. 왜 그는 아주 오래된 과거 역사의 이야기를 다시 소설로 쓰고 싶었을까? 그는 책 표지에다가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이 삼국지나 수호지를 읽기 전에 고구려를 읽고 무엇인가를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대한민국 사람의 마음 한 부분에 남아 있는 희미한 흔적인 고구려의 이야기를 왜 그는 많은 이들에게 알리고 싶었던 것일까?

 

 고구려하면 우리나라의 영토를 만주와 요동 일대까지 넓혔던 강대국으로서 중국에 영향을 미치는 멋진 우리의 과거로 배워왔다. 광개토대왕과 관련해서 드라마 등의 여러 매체를 통해 고구려의 강대함과 자부심을 일깨워준다.

과거의 역사적인 사건 사고들을 소재로 하여 일반인들이 제대로 모르거나 잘못 알고 있었던 부분들을 바로 잡고자 하는 소설이라는 허구성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역사에 관한 자료 조사를 통해 최대한 고증하고자 하는 노력이 느껴진다는 점이다. 역사 소설의 목적은 과거의 역사들의 파편을 통해 독자들로 하여금 다양한 상상력과 다시금 뒤를 돌아보는 계기를 만들어주는 것임을 생각할 때, 딱딱한 역사 교과서로 인해 흥미와 관심을 잃어가는 우리들에게, 그나마 이러한 소설들 덕분에 현재의 나의 시점과 우리 선조들의 발자취를 따라갈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일이 아닐까 싶다.

처음 소설을 접하였을 때, 왕이라는 직책과 종친들의 사이의 힘의 균형 및 권력의 중심 등을 통해 주인공 을불이 도망가고 성장한다는 내용은 왠지 너무나 뻔하고 많이 주변에서 봐온 스토리 전개로 실망스럽다며 읽기 시작하였다.

허나, 얼마 지나지 않아 읽기 편해지고 페이지 넘기는 속도가 빨라지면서 머릿속으로 그 스토리 상황들이 그려졌다. 고구려의 흉폭한 왕의 정권 교체와 주변국들의 상황, 특히 낙랑국을 중심으로 한 역사적 정세를 보여주고 있다. 1권을 모두 읽고 2권을 찾아 머리를 두리번거리는 나를 발견하면서 역시 김진명 작가다라는 생각이 든다.

 

 현재까지 출판된 4권으로는 아쉬움이 남는다. 총 13권으로 나눠질 이 소설은 독자들로 하여금 기다림이라는 하나의 소중하고 애뜻한 감정도 느끼게 해 줄 것이다. 이 작품은 고구려 역사 중 가장 극적인 시대로 손꼽히는 미천왕 때부터 고국원왕, 소수림왕, 고국양왕, 광개토대왕, 장수왕까지 여섯 왕의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이번에 출간되는 1~3권에서는 미천왕의 일대기를 다루고 있다.

Posted by 가우너